월드시리즈 트로피를 위한 필사적인 선수들의 전투

월드시리즈

월드시리즈 최종 진출자는 올 시즌 최다승(107)을 거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도, 연봉 지출이 가장 많은 LA 다저스(2억4100만 달러)도 아니다. 

이들은 올해 우승이 가장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역사상 가슴 뭉클한 사연을 쓴 두 선수가 무자비하게 싸운 뒤 커미셔너의 트로피를 들어올릴 수 있는 팀은 한 팀뿐이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1990년대 내셔널리그 동부 8회, 리그 5회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며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브레이브스는 20여 년 동안 월드시리즈 정상에 오르겠다는 허황된 꿈을 꾸었을 뿐이다. 

그 팀은 1999년 월드시리즈에 출전한 이후 22년 만에 21세기에 처음으로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파워볼 사이트 분양 7

브레이브스는 26년 전인 1995년 월드시리즈 챔피언이었다.

에디 로사리오가 패배의식을 갖고 오랜 세월을 버텨온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가장 절박한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월드시리즈 시리즈에서 다저스를 이기는데 가장 큰 공헌을 했다. 

로사리오의 커리어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0.284, 26홈런, 88타점이라는 뛰어난 타율을 기록한 미네소타 트윈스의 선발 라인업에서 유망한 외야수로 출발했다. 

하지만 지난해 타율 0.257로 부진했던 선수에게 작은 재산을 주는 게 재정적인 부담으로 느껴져 구단의 비텐더링을 받았다.

이를 갈며 로사리오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1년 계약을 맺었지만 부상 후유증을 겪었다. 

7월 말 트레이드 마감 직전 브레이브스는 그의 가치를 거의 기대하지 않고 외야에서 뛰는 홀을 메우기 위해 그를 선발했다. 

그는 다저스와의 챔피언십 시리즈 경기에서 훌륭한 경기력을 보여줌으로써 팀의 결정권을 증명했다. 타율 0.560, 홈런 3개, 타점 9개를 기록, 브레이브스의 월드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에는 많은 한국 야구팬들에게 친숙한 선수가 있다. 

브룩스 레일리는 2015년부터 5시즌 동안 한국 야구 리그의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었다. 

지난해 랄리는 2019시즌이 끝난 뒤 메이저리그에 도전한 덕분에 지난해 신시내티 레즈와의 계약을 따내기 위해 팀을 만들었다. 하지만 평균자책점 9.00으로 4경기에 실패하면서 쫓겨났다. 

이후 17경기 평균자책점 3.94의 휴스턴 애스트로스 유니폼을 입고 믿기지 않는 복귀전을 치르며 팀과의 재계약에도 성공했다.

아스트로스 감독 더스티 베이커 주니어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결승까지 이끌었을 뿐 2002년 우승에 실패한 이후 아직 도달하지 못한 월드시리즈 정상에 선 동료들을 이끌고 있다. 

그는 지난해 아스트로스 감독이 총재와 총감독을 경질한 상태에서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간판 도용 파문으로 완전히 망연자실해 아스트로스호를 정상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발탁됐다.

스포츠뉴스

18일 첫 경기는 아스트로스의 프램버 발데스, 브레이브스의 찰리 모튼으로 시작된다. 

2002년 애틀랜타에서 프로에 데뷔해 2017년 브레이브스의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기여한 모튼은 신인 시절 뛰었던 팀에 복귀한 뒤 이전 팀과 경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