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교사는 아이들에게 책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죽어가는 교사는 아이들에게 책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생명을 저축합니다.
치바현 인자이–암과의 투병 생활에서 절망에서 벗어나기

위해 책을 사용했던 사랑받는 선생님이 어린이들에게 독서에 대한 사랑을 전파하기 위해 자신의 생활비(약 6천만 엔($580,700))를 기부했습니다.

Yutaka Miyashita는 가을에 59세의 나이로 암으로 사망하기 한 달 전에 지바현의 인자이와 시로이

시에 이 기금을 기부했습니다. 이 기금은 기부자의 이름을 딴 작은 학교 도서관을 만드는 데 사용될 것입니다.

죽어가는

파워볼사이트 미야시타는 성명을 통해 “내가 낙심할 때 책은 강력한 기적의 힘으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왔다. “어린이들에게 그 믿음을 전하고 책의 위대함을 이해하게 하고 싶어서 책 구입을 위해 기부하기로 결정했습니다.”more news

Yachiyo에 살았던 Miyashita는 Inzai와 Shiroi의 중학교에서 오랫동안 일본어 교사로 일했습니다.

Shiroi 중학교에서 8년 동안 헌신적인 교육자는 거의 매일 각 학생에게 보내는 개인적인 메시지로 가득 찬 학급 뉴스레터를 만들었습니다.

2018년 8월 그는 인자이의 인바 중학교에서 일할 때 치과에서 혀의 문제를 발견했습니다. 초기 단계의 혀암은 나중에 병원에서 확인되었습니다.

미야시타는 수술을 받고 6개월 동안 집에서 요양해야 했습니다. 2019년 1월에 복학하여 3학년 학생들의 수업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죽어가는

그러나 8월에 암이 재발하여 다시 휴식을 취해야 했습니다.

종양과 싸우는 동안 Miyashita는 학교 복도에 자신이 엄선한 책을 전시하는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주머니에서 제목을 지불하고 각 작품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썼습니다.

출판물은 국제 분쟁과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및 쓰나미에서 자조 자료에 이르기까지 장르가 다양했습니다.

컬렉션에는 일본어판 “Le journal de Myriam”, “Shinsai to Tetsudo: Zen Kiroku”(지진과 철도: 모든 기록) 및 “Chugakujidai ni Shiteoku 50 no Koto”(중학교 때 해야 할 50가지)가 포함되었습니다. 학창시절).

올해 봄, 암으로 인해 Miyashita는 혀를 움직이는 것이 어려웠습니다.

그는 다급한 목소리로 학교 교장인 미우라 아키히사(56)에게 자신의 모든 개인 자금을 아이들을 위해 기부할 계획에 대해 말했습니다.

독신이었던 Miyashita는 35년간의 교직 생활을 통해 6천만 엔을 저축했습니다.

그 제안에 놀란 미우라는 미야시타에게 “그 액수는 어머니를 위해 유지하라”고 충고했다.

그러나 Miyashita는 마음을 바꾸지 않았습니다.

지난 7월 A4용지 2장에 적힌 성명에서 담임선생님은 암과의 투병 기간 동안 느꼈던 고통과 괴로움, 불안, 공포, 그리고 기부를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Miyashita는 문학에서 희망을 찾기 위해 책을 탐독했고, 많은 “발견”을 했고, 여러 차례 “동정심”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당시 읽었던 제목에 미야자와 겐지(1896-1933)의 동화 ‘구스코 무도리의 전기’가 있었다고 한다.